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가입 비번분실
KB커뮤니티
제목 없음

전체방문 : 443,710
오늘방문 : 32
어제방문 : 93
전체글등록 : 20,320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7
댓글및쪽글 : 1288

  유머와 만평
작성자 손상태
작성일 2019-12-31 (화) 08:04
홈페이지 http://blog.daum.net/sonsang4
ㆍ추천: 0  ㆍ조회: 352      
IP: 121.xxx.148
선비 총각과 생강의 효능(야화)
선비 총각과 생강의 효능(야화) 옛날 조선시대 나주에서 생강을 배에 가뜩싣고 평양가서 팔아 만금을 벌은 노 총각 선비가 있었다. 생강은 북쪽에서는 생산이 아니되니 남쪽에서 사다가 북쪽으로 가지고 가서 팔면 큰 이문이 남는 장사였다. 생강은 몸이 찬 체질에 차로도 좋지만 음식을 조리할때 살균작용도 하므로 많이 쓰이는 조미료다. 하여 나주 이 노 총각 선비도 생강을 배에 가득 싣고 평양 대동강으로 올라가서 잘 팔았다. 때 마침 김장철이라 다 팔았고 돈도 만냥이나 벌었다. 그런데 이선비 호사다마라 "내 평생에 이렇게 큰 돈도 벌었으니 색주의 고향 평양에서 한번 멋지게 기생과 놀아보고 가리라 맘을 먹는다. 아~본인이 내 돈갖고 내맘대로 쓴다는데야 누가 뭘하랴~ 그리하여 평양색주가를 이리저리 다녀보니 다 션찮은데 한곳에 가보니 "일야삼천양" ("日夜三千兩")이라 쓴 대문 글귀를 보고 "옳치"! 이제 내맘에 드는곳이 여기로구나! 하며 "이리오너라!" 하고 큰소리로 대문을 두드리니 과연 천하일색 기생이 버선발로 뛰어 나오는지라~ 이 기생은 넘 비싸게 공시하고 손님이 없어 끙끙대고 있던차 "일야삼천량"을 마다않고 큰소리치며 들어 오는것이 "옳거니 임자가 왔구나 임자 왔어! 하면서 쾌재를 부르며 버선발로 뛰어 나온 것이였다. 그리하여 그 천하일색 기생과 일야 삼천량을 주고 꿈같은 하룻밤을 보냈는데 와 이리 시간이 빨리 가는가? 그런데 이 선비왈 하룻밤 더 자고 간단다. 아이고~ 도합 6천냥일세 그려! 그리고 또 그다음날도 3천량을 주고 잔다니 장가를 갔는지 안갔는지 모르지만 처자식 식량과 선물! 딸 아들 노리개등등 살림돈 쓸곳이 허다한데 기생 거시기에다 다 쓸어넣는구나! 이를 어쩔까잉~ 또 하룻밤 만리장성을 쌓는다고 하니 기가 맥키고 코가 맥키고 기절하것구마잉~ 이제 이선비 아~쫄딱 망했구나 그래두 정신 못차리고 기생을 힐끔보더니 귀여운지~ 선비 왈! 내 이제 만냥중 9천량을 쓰고 천냥 남었으니 적선하는 셈치고 천냥에 하루밤 더 잡시다! 하니 그 기생왈 그간 매상 올려준 정을 봐서라도 그리 해드리지요 한다. 그리하여 꿀같이 달콤하고 연씨같은 마지막밤을 총총히 보내고 다음날~그 선비 의관을 정제하고 하는말이 내 멋지게 놀고가오! 가는 마당에 마지막으로 소원하나가 있소! 들어주시겠소? 하니 그 기생 왈! 준돈 도로 달라는 소리만 아니면 다 들어 드리지요 한다. 다름이 아니고 옷일랑 홀랑벗고 방 저쪽벽에 기대 서 보시요 한다. 아! 그거 뭐 어렵나요? 하고 벗고가서 서있으니 선비 유심히 살피면서 도대체 어떻게 생겼길래 내가 저기다 만냥을 바쳤나? 하며 시 한수를 쓰는데 遠視死馬目 (원시사마목) 멀리서 보면 말 눈이요! 近視半開蛤 (근시반개합) 가까이서 보면 조개같고, 兩脣無一齒 (양순무일치) 입술에 치아는 없는데, 能食一船薑 (능식일선강) 생강 한배를 다 먹었구나! 하며 돌아서서 나가니 이 기생 버선발로 쫓아나오면서 울고 붙들고 매달린다~ 내 배포 큰 서방님을 만날려고 시험을 해본것이요 나도 몇만냥 있어요! 우리한번 잘 살어보지 않겠습니까? 한다, 그래 가만보니 밉상도 아닌 미인이고 나흘을 일심동체로 보냈으니 정도 들고하여 두 멋진 남자와 멋진 여자는 부부의 연을 맺고 아들 딸 낳고 잘 살았다고 합니다... 히히히(喜喜喜)~ 기쁠희(喜) 나중에 잘 살았다니 다행 이요만, 아무튼 우리님들 조심하시요? 요즘 돈만 빼가는 여시들이 많다네요. 모란처럼 부귀영화 팔자가 아니면 어려우니 조심하시고 아마도 돈이 태산같이 많으면 그런 뱃장도 나올만도 한가 봅니다. = 모셔온 글입니다 = 우리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한잔)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되세요~^


     

(04566) 서울시 중구 퇴계로 381, 3층 (신당동, KB국민은행)
TEL: 02)2254-2722~4, FAX: 02) 2254-2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