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가입 비번분실
KB커뮤니티
제목 없음

전체방문 : 358,605
오늘방문 : 22
어제방문 : 81
전체글등록 : 21,486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7
댓글및쪽글 : 1295

  시·수필·음악방
작성자 韓相哲
작성일 2021-02-19 (금) 06:33
ㆍ조회: 10      
선가 56-야호선(野狐禪)의 말로/반산 한상철

56. 야호선(野狐禪)의 말로

양말에 묻어왔니 개미로 둔갑한 산

검지로 문대 죽인 야호선의 살불(殺佛)행각

혀 뽑아 쟁기 만들어 지옥밭을 갈게 해



* 조사를 만나면 조사를 죽이고, 부처를 만나면 부처를 죽여라! (벽암록)

* 등산 후 집에 와 양말을 벗다보면 개미가 가끔 묻어와 방바닥에 기는 데, 죽여서는 안 되지만 살려주어도 살길이 없다. 그것이 곧 선()의 세계가 아닐까? 갑자기 베르나르 베르베르((Bernard Werber; 프랑스) 1991년 작 소설 '개미가 떠오른다. “(-인간)이여! 우리를 문대 죽이지 마소서!”

* 야호선; 진실하게 참선(參禪)도 하지 아니하고서 깨달은 듯이 가장하여 남을 속이는 사람을 여우에 비유하여 욕하는 말.

     

(04566) 서울시 중구 퇴계로 381, 3층 (신당동, KB국민은행)
TEL: 02)2254-2722~4, FAX: 02) 2254-2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