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가입 비번분실
KB커뮤니티
제목 없음

전체방문 : 358,612
오늘방문 : 29
어제방문 : 81
전체글등록 : 21,486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7
댓글및쪽글 : 1295

  시·수필·음악방
작성자 韓相哲
작성일 2021-02-16 (화) 06:14
ㆍ조회: 11      
선가 57-하야음(夏夜吟)/반산 한상철

57. 하야음(夏夜吟)

구름은 짐승이 되 지는 해 삼키고

활이 된 푸른 달은 별똥별을 튕기는데

실개울 여뀌풀 위로 점멸하는 반딧불



* 여름 초승 밤은 짧지만, 그 정취는 길게 반짝인다.

* 수운탄락일(獸雲呑落日) 궁월탄유성(弓月彈流星); 구름은 한 마리 짐승/ 지는 해를 삼키고, 달은 한 개의 활/ 별똥별을 튕겨놓다. 이 시는 압운(押韻)이 세 번째 글자 에 있는 재미있는 글이다-부생육기 36 쪽에서 차운.

* 명시 소강절(邵康節 1011~1077)의 청야음(淸夜吟) 소개; 쉬우면서도 뜻 깊은 청량한 시.

월도천심처(月到天心處) 풍래수면시(風來水面時) 일반청의미(一般淸意味) 요득소인지(料得少人知)

달 중천에 이르고 바람 물위로 올 때, 이 같은 서늘한 맛을 아는 이 적으리.

     

(04566) 서울시 중구 퇴계로 381, 3층 (신당동, KB국민은행)
TEL: 02)2254-2722~4, FAX: 02) 2254-2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