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가입 비번분실
KB커뮤니티
제목 없음

전체방문 : 345,659
오늘방문 : 51
어제방문 : 67
전체글등록 : 20,786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7
댓글및쪽글 : 1291

  시·수필·음악방
작성자 韓相哲
작성일 2020-09-05 (토) 05:35
ㆍ조회: 4      
선가 3-진아화두(眞我話頭)/반산 한상철

3. 진아화두(眞我話頭) 

메아리 산 모르듯 물결도 물을 몰라

내가 날 모르는데 남이 나를 어이 알리

나란 원래 없는 것 애쓰 찾아 뭘 하랴 

 

* 메아리나 물결은 소리와 바람의 영향이지, 산이나 물 그 자체는 아니다. 마음은 외물(外物)에 대한 육신의 반응이므로, 있는 것 같으면서도 없고, 없는 것 같으면서도 있으나, 일정한 형상은 없다. 육신은 마음을 담는 그릇이긴 하지만, 마음은 곧 육신에서 나오므로 언제나 행동보다 앞선다. 따라서 육신이 소멸하면 마음도 소멸하고, 마음이 정지되면 육신도 정지되기에, 진정한 의미에서의 참나(眞我)는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 오직 무()와 공()으로 남을 뿐이다. 

* 선으로 가는 길》에 게재. 월간 (201812월호) 발행인 일홍 이종철.

* 졸저 제4시조집 仙歌18.

     

(04566) 서울시 중구 퇴계로 381, 3층 (신당동, KB국민은행)
TEL: 02)2254-2722~4, FAX: 02) 2254-2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