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가입 비번분실
KB커뮤니티
제목 없음

전체방문 : 338,411
오늘방문 : 38
어제방문 : 79
전체글등록 : 20,436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7
댓글및쪽글 : 1288

  시·수필·음악방
작성자 韓相哲
작성일 2020-06-10 (수) 04:38
ㆍ조회: 18      
산정만리 90-대불사의 와불/반산 한상철
90. 대불사(大佛寺)의 와불(臥佛)

연꽃 위 누운 여래(如來) 살았는가 죽었는가
한 장(丈) 넘는 몸을 목상(木像)으로 둔갑한 채
열반(涅槃)을 감추었어라 눈을 뜨고 잠든 신비

* 서역 장액(張掖)에 있는 대불사에는 목조로는 중국 최대인 와불이 있다. 석가여래의 열반상으로, 문화대혁명(1966. 5~1976.10) 때 홍위병(紅衛兵)으로부터 복장(腹藏)을 약탈(掠奪)을 당했다(전장 35.4m). 바로 보면 잠든 것 같은데, 발쪽에서 바라보면 눈을 뜨고 있는 신비한 모습이다. 1장(丈)은 10자(3.03m)이다. 와불이라 해서 하늘을 보고 똑바로 누운 정자세가  아니라, 오른 쪽 팔을 오른 쪽 귀에 받치고 옆으로 누운 측와(側臥) 자세이다. 실제로 이 자세는 양생법(養生法)에도 상당히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장에 압박을 가하지 않는다 하여, 일명 '용의 잠'으로 부른다.
     

(04566) 서울시 중구 퇴계로 381, 3층 (신당동, KB국민은행)
TEL: 02)2254-2722~4, FAX: 02) 2254-2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