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가입 비번분실
KB커뮤니티
제목 없음

전체방문 : 311,000
오늘방문 : 169
어제방문 : 214
전체글등록 : 20,657
오늘글등록 : 10
전체답변글 : 8
댓글및쪽글 : 1286

  시·수필·음악방
작성자 韓相哲
작성일 2019-10-29 (화) 06:19
ㆍ조회: 18      
산정만리 15-호반 야경/반산 한상철
15. 호반 야경

가객의 단소 소리 솔부엉이 잠재우고
옥파(玉波) 위 밀려오는 반달을 건질 제에
별밤을 태운 모닥불 크리스탈 불똥 튄다
 
* 야라설산 베이스캠프가 있는 야라 호수 초지(표고 4,200m) 에서 모닥불을 피우며, 야경을 즐기는 정취. 일행 중 누군가 부는 단소 소리는 너무나 애잔하여 호수 좌우 거벽에 사는 부엉이 한 쌍이 부르는 '사랑가' 마저 빼앗아 가버린다. 풍향이 수시로 바뀌는 통에 이리저리 튀다 꺼지는 불똥은 눈을 맵게 하지만, 마치 가까이 내려온 별들이 명멸하듯 다정한 정감을 준다. 바람결에 밀려오는 수면 위의 달까지 건져보라!
     

(04566) 서울시 중구 퇴계로 381, 3층 (신당동, KB국민은행)
TEL: 02)2254-2722~4, FAX: 02) 2254-2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