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가입 비번분실
KB커뮤니티
제목 없음

전체방문 : 300,860
오늘방문 : 97
어제방문 : 155
전체글등록 : 20,228
오늘글등록 : 3
전체답변글 : 5
댓글및쪽글 : 1284

  시·수필·음악방
작성자 韓相哲
작성일 2019-08-08 (목) 06:06
ㆍ조회: 12      
산창 83-작설차의 암향/반산 한상철

83. 작설차의 암향

참새 혀 살짝 비친 자신을 달인 찻물

삼분의 무념무상 삶의 묘미 우러나니

은은한 참향에 젖어 세상번뇌 씻는다

* 이른 봄에 돋아나는 차순(茶荀)이 참새 혀처럼 생겼다 하여 작설(雀舌) 이라 하며, 암향(暗香) 이란 은은하게 퍼지는 향기를 한다. 청명(淸明, 4월5일 전후) 이전에 채취한 것을 명전차(明前茶)라 하고, 곡우(穀雨, 4월20일 전후) 이전에 채취한 것을 우전차(雨前茶)라 한다. 둘 다 상품(上品)의 청차(靑茶)이다. 차를 달이는 시간은 3분 안팎이 좋고, 물의 온도는 70~80도가 적당하다.

* 차경(茶經)에 이르기를, 바위틈에서 자란 차가 으뜸이오, 두 번째가 자갈밭이오, 세 번째가 흙이다.

* 차 마시는 순서는 색향미(色香味). 먼저 눈으로 탕색(湯色)을 보고, 코로 향기를 맡은 다음, 마지막으로 음미한다.

* 차의 덕목; 경청적(和敬淸寂), 정행검덕(精行儉德), 일기일회(一機一會).

* 동방문학차시(茶詩) 모음(48). 다음카페 동방문학 테마 시.(2005. 1. 11)

*   학명 10청산녹수를 마시며1-85 ‘품다’, 세정산보 제2-13 ‘차 거품 묘운시조 참조.

* 선가19번 '음차탄성', 63번 득선-'차선일미' 시조 참조.

* 산창81가루차의 포말’. 82청자 찻잔’, 83작설차의 암향시조 참조.


     

(04566) 서울시 중구 퇴계로 381, 3층 (신당동, KB국민은행)
TEL: 02)2254-2722~4, FAX: 02) 2254-2725